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내화충전재 부실…불 키우는 '우레탄폼 아파트'

건기넷본사 | 2015.07.14 | 조회 135493

































◀ 앵커 ▶

올해 초 5명이 숨진 의정부 아파트 화재 기억하시죠.

불은 1층 주차장에서 시작됐는데, 전선이 설치된 관을 타고 꼭대기층까지 순식간에 번졌습니다.

배관주위은 불길을 막는 내화충전재로 채워야하는데, 이게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럼 지금 짓고 있는 아파트는 괜찮을까요?

배주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아파트 1만 2천여 채를 짓고 있는 서울 마곡지구 건설 현장.

천장을 관통하는 배관들이 여기저기 설치돼있고, 배관 주위의 빈틈은 누런색 물질로 채워져있습니다.

불에 쉽게 타고, 유독가스까지 나오는 우레탄폼입니다.

[박종국/건설노조 정책국장]
"(원래는) 불연재로 만든 패드를 끼워줘야 하는거죠. 왜냐하면 이건 불에 안 타요."

4만여 가구가 공급되는 위례신도시도 마찬가지.

벽을 관통하는 배관 주위가 역시 우레탄폼으로 채워져있습니다.

[공사 관계자]
"(설계상에는) 콘크리트나 시멘트로 채워줘야 되죠."

우레탄폼을 쓰면 불이 났을 때 어떻게 되는지 실험해봤습니다.

아파트 배관을 콘크리트에 설치한 뒤, 한 쪽은 불에 잘 견디는 내화충전재, 한 쪽은 우레탄폼으로 틈을 채웠습니다.

아래쪽에서 불을 붙이자, 우레탄폼은 순식간에 타버려 검은 유독가스까지 배출합니다.

실험을 시작한지 2분 가량이 지났습니다. 우레탄폼으로 틈을 메운 쪽은 불길이 위쪽으로 올라 옵니다.

배관 주위는 아예 구멍이 뚫렸는데, 실제 아파트라면 불이 천장을 뚫고 이동하는 통로가 되는 겁니다.

건축법상 벽이나 천장을 통과하는 배관 주위는 내화충전재로 메워야 합니다.

하지만 우레탄폼이 방음 효과가 좋다는 점 때문에 화재에 속수무책임에도 불구하고 불을 막야할 곳에 널리 사용하고 있습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
"(확인은) 감리자가 하게 되어 있습니다. 품질을 관리 감독하게 되어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내화충전재를 제대로 넣고 있는지 실태 파악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배주환입니다
=====================================================================================================

건기온새는 우레탄폼 및 단열 자재를 대체 할 수 있는 최적의 단열도료 입니다 시장에 대중화된 단열재로 거듭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현재 우레탄 폼은 단열재 시장의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데요.
우레탄폼은 단열 효과가 뛰어나고 작업시 뿜는 방식으로 작업이 편해 널리 이용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레탄 폼과 같은 유기단열재는 화재에 약하고 화재에 치명적인 유독가스를 배출해 회재시 인명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큰 문제점이 있습니다.

우레탄 폼이 가지고 잇는 문제점을 모두 해결한 건기우레탄폼 및 수성연질폼 그리고 건기온새
일반 우레탄 폼과 건기온새 우레탄 폼과 비슷해 보이지만 화지시 불에 붙기는 하지만 더 타들어가지 않고 바로 꺼지며 유독가스를 배출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현재 우레탄폼 시장을 대체할 수 있는 최적의 단열재 라고 확신합니다.

그리고 건기온새 우수성을 전국의 건축현장에 널리 알리기 위해 오늘도 건기넷 건기온세 팀원들은 열심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건기온새 아래 링크 참고 하세요

http://geongi.net/?c=526/530/64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85개(1/5페이지) rss
보도자료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건기넷 사랑의 집짖기 참여 하였습니다. 사진 첨부파일 건기넷본사 560950 2016.10.26
공지 개그맨 한현민 건기넷 전속모델 촬영 영상 첨부파일 건기넷본사 549482 2016.03.18
공지 (주)공간, 건축시공 전문 ‘건기 그룹’과 손잡다 사진 첨부파일 건기넷본사 546428 2015.10.13
공지 건기넷의 신 성장동력 ‘건기온새 단열재’ 300억원 목표 - 건기넷 보도 건기넷본사 597153 2015.08.18
81 수원인테리어 업계의 강자 - 건기넷 사진 첨부파일 건기넷본사 77688 2020.03.24
80 건기넷 DUNS(국제사업자 등록증) 번호 취득! 사진 첨부파일 건기넷본사 153425 2018.10.05
79 건기넷 & 건기그룹 동영상 건기넷 155390 2017.05.30
78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시행령」 제93조(기존 건축물의 용도 건기넷본사 156936 2016.09.29
77 청년층 주거안정을 위한 새로운 주거문화 행복주택 사진 첨부파일 건기넷본사 101931 2016.04.24
76 아파트 주민, 전기車 충전 수월해진다 첨부파일 건기넷본사 97949 2016.04.24
75 1월 주택인·허가 4.8만호로 전년동월대비 42.9% 증가 첨부파일 건기넷본사 97929 2016.04.24
74 아파트 옥상 출입문, 화재 나면 자동으로 열린다 첨부파일 건기넷본사 99195 2016.04.24
73 난방 안 해도 겨울난다…'패시브 하우스' 건기넷본사 106392 2016.04.24
72 아파트 전세 사느니 마당있는 단독주택 살고싶다. 건기넷본사 95680 2016.04.20
71 목재의 재발견, 아파트도 짓는다..10층 '나무 아파트' 등장 건기넷본사 102228 2016.04.20
70 건기넷 광고 동영상 컨셉 - 해외로달려가자~편 사진 첨부파일 건기넷본사 88010 2016.03.18
69 저 푸른 초원 위 귀농촌서 살아볼까 건기넷본사 91904 2016.03.08
68 강화유리 샤워부스의 위험성 - 건기나노글라스 시공이 최선 건기넷본사 104653 2015.09.10
67 일상곳곳 유해물질 여성건강 적신호 건기넷본사 93132 2015.08.18
66 ‘똑똑한 소비자리포트’ PVC 실크벽지, 아토피·성조숙증 등 유발 인체 건기넷본사 95299 2015.08.18
65 맞춤형 전원주택 인기 - 건기넷 목조주택 동영상 건기넷본사 91714 2015.08.12
64 목조주택시공협동조합, 저소득가정 집수리 봉사 사진 첨부파일 건기넷본사 91712 2015.08.04
63 단열 허술한 오피스텔 '난방비 폭탄' 사진 첨부파일 건기넷본사 135790 2015.07.14
>> 내화충전재 부실…불 키우는 '우레탄폼 아파트' 건기넷본사 135494 2015.07.14
위로